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Design

Studio_GAON

Photographer

박영채

Location

서울시

Material

콘크리트

Yosanyosu

본문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Design: studio_GAON

Architect: Hyungnam Lim, Eunjoo Roh

Location: Jongno-gu, Seoul

Site Area: 360
Building Area: 99.36

Total Floor Area: 154.44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Exposed Concrete
Project Year: 2016

Construction: STARSIS

Photographer: ​YoungChae Park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Site Plan



요산요수
몇 년 전부터 부동산으로서의 경제적 가치보다는 가족의 안식처로서의 집, 그 본연의 가치를 생각하며 주택 설계를 의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음을 실감한다. 교외에 나가 자연과 가까이 살고자 하는 사람들도 많은 반면, 일터가 있는 도심 한복판에서 절묘한 해법을 찾는 사람도 있다. 
평창동은 큰 길을 사이에 두고 마치 협곡처럼 두 개의 언덕이 골짜기를 이루며 마주 보고 있다. 서쪽은 북한산을 기대고 있고 비교적 규모가 큰 호화로운 집들이 자리 잡고 있다. 북악산과 인왕산을 기대고 있는 동쪽 언덕은 상대적으로 경사지의 스케일이 작고 오래된 집들이 구석구석에 숨어있다. 그 동네에 집을 짓겠다며 젊은 부부가 찾아왔다. 신혼살림을 평창동 단독주택에서 시작했으며, 동네가 마음에 들어 꽤 오랫동안 발품을 팔아 적당한 땅을 구입했노라고 했다.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집을 지을 땅은 평창동 동쪽 언덕에 있었다. 지어진 시기와 공사의 수준이 들쭉날쭉한, 중구난방의 집들이 무척 가파른 경사위에 앉아있는 동네의 제일 안쪽에 있었고 경치가 무척 좋았다. 장엄하게 펼쳐진 북한산의 모습은 중간 중간 집의 앞과 옆으로 지어진 연립주택들로 인해 끊어져 있었다. 그리고 언제 부서졌는지 원래 그 땅에 있었던 집의 잔해가 땅을 다 덮고 있었고, 잡초가 우거져서 땅을 맨 얼굴을 볼 수는 없었다. 경사가 심해 접근이 어렵고 얼핏 험해 보이는 모습 때문인지 그동안 아무도 엄두를 내지 못했던가 싶었다. 땅을 보고 나서, 그들이 살고 싶은 집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설계를 시작했다. ​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프로그램은 단순했다. 나중에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을 2층으로 올리고, 부부의 침실도 공용공간과 적당히 분리하고 싶다고 했다. 그리고 세 마리 반려묘와 한 마리 반려견을 돌보기 쉬운 구조의 공간 등 몇 가지 요구사항과 더불어, 작게나마 수영을 할 수 있는 풀을 하나 만들어달라고 했다. 밖을 향해 열린 곳과 닫힌 곳이 너무 명확하고 접근의 방향도 너무나 뚜렷해서 집을 계획하는 것은 정해진 길을 걷는 것처럼 한 치의 망설임도 있을 수 없는 조건이었다.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5


집의 매스를 ㄱ자로 꺾고, 풀장과 중정을 끼워넣고 그 안에 작은 뜰을 만들었다. 현관을 들어서면 바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을 두고, 삼면이 열려 있는 거실로 가는 동선의 중간에 독립적인 주방을 끼워 넣었다. 후정을 끼고 다양한 풍경을 보며 걸어가는 긴 복도 끝에 부부의 침실을 집어넣었다. 그리고 그 침실은 문을 열자마자 어슷하게 연결된 풀장과 곧바로 연결되고, 멀리 북한산의 풍경이 물에 비치고 그 빛은 다시 방의 천장으로 반사되어 어른거린다.​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설계는 무척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다만 공사 과정에서 언덕 끝자락에 매달린 집의 주변을 정리하는 일과 마음 약한 시공자의 느슨한 마무리, 행정 절차의 이유 없는 지연 등이 무척이나 고달팠다. 그러나 늦어지는 일정에도 아무런 불평도 불만도 이야기하지 않으며 흔들리는 기색도 없는 ‘당차고 젊은 건축주’를 보며 무척 놀랐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다. 과정의 괴로움은 뒤꿈치로 북북 지워버린 땅위의 낙서처럼 희미하게 사라져버리고, 그들 앞에 이제는 즐길 일만 남았다. 일이 마무리 될 무렵 전화가 와서, 집의 이름은 큰 산을 즐기고 맑은 물을 즐기는 집, <요산요수>로 정하고 싶다고 했다. 왜 안 되겠는가.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Section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Plan_1F


02c014b7a27defe9e900902d084a37fa_1520576
Plan_2F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