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Photographer

류인근

Location

서울시

Material

콘크리트, STO

[Crevice] 1740

본문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2
 

 

Design: ThEPluS Architects

Architect: HanJun Cho 

Location: Seodaemun-gu, Seoul

Site Area: 56.2

Building Area: 28.77㎡

Gross Floor Area: 133.92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STO Finish

Project Year: 2017

Photographer: InKeun Ryoo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2 Site Plan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2
Urban Context


[틈] 1740 – 17평 땅에 지은 40평 주택이야기
“거대한 도시안에서 작은 땅은 도시안의 ‘틈’ 작은땅은 새로운 기회이다. 작은 틈으로 새어 들어오는 한줄기 ”빛”같은 것“.
56.2㎡(17평)크기의 땅에 짓는 작은 주택이다. 땅 모양도 기형적이여서 체감되는 땅의 크기는 더 작다. 땅의 규모에 비해 지어지는 집의 가족구성원과 라이프 스타일은 작은집이 결코 아니다. 주어진 프로그램은 지하층의 작업실을 포함한 단독주택이다. 젊은 부부는 초등학생 딸을 두고 있고 주변 인근에 아주 가까운 곳에 초등학교가 위치하고 있어 이 땅을 선택하게 되었다. 땅은 작지만 지어져야 할 주택의 쓰임은 결코 작지 않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2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2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2
 

 

젊은 부부는 직업적인 특성상 그리고 아이의 양육상 서울이라는 도시를 떠나 집을 지을 수 있는 여건이 안 되었다. 이들이 결정한 것은 구도심의 작은 짜투리 땅에 집을 지어 주거를 해결함과 동시에 사회활동에도 제약을 받지 않으며 아이의 양육에도 제약을 받지 않는 그런 집을 짓기로 결정하였다. 그 들은 생애 첫 번째 내 집을 그렇게 짓기로 결정하였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Before Construction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나는 이 프로젝트의 이름을 “틈”(CREVICE)으로 부르자고 했다. 거대한 도시속 작은 땅이 그 '틈'이였고 '틈'이라는 말은 때에 따라 '어떤 행동을 할만한 기회'라는 말로도 쓰이며 '시간적인 여유' 로도 쓰이고 물리적으로는 어떤 물체에 '벌어져 사이가 난 자리'이며 한줄기 가느다란 밝은 빛이 들어올 수 있는 그 '틈'을 의미하는 말로 부르고 싶었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그렇게 화두를 던지고 난 뒤 일관되게 그 “틈”을 계획의 컨셉으로 사용하고자 하였다. 빛을 받아들이는 창의 형태나 채광방법, 내부 공간의 틈을 통해 층간의 단절이 아닌 연속적으로 이어지는 공간감, 그 연속성을 통해 정말 작은 내부공간이 최대한 답답하게 보이지 않게 하려고 하였다. 내가 서있는 장소에서 위 아래 플로어의 동선을 인지할 수 있으며 시각적인 연계를 유지하고 싶었다. 때마침 정북방향의 인접대지가 계획 대지보다 2미터 이상 높은 지형적인 조건을 최대한 활용하여 단면상의 원하는 조건들을 반영할 수 있었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내부는 한쪽에 몰려있는 계단참에서 나뉘어지는 스킵 플로어로 계획하였다. 한개층의 공간에서 층간의“틈“을 벌려 작은 내부를 작지 않게 보이게 할 수 있었다. 구도심의 작은 땅은 대부분 도로가 좁다. 계획대지에 면한 도로는 6미터 폭의 통과도로 이기 때문에 도로 건너편 마주한 다세대나 다가구 같은 집의 전면 창으로부터 프라이버시를 침해 받을 수 있는 민망한 일들이 벌어질 수 있다. 정남쪽 모서리의 틈으로 난 창으로 채광이 가능하게 하고 그 외 필요한 창들은 가급적 주변건물로부터 프라이버시를 확보할 수 있는 위치에 계획하였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건물의 진입도 대지의 형상을 활용하여 골목길 들어가듯 우회하여 진입한다. 모든 프로그램들의 구성이 수직적인 단면구성이다. 공간을 이동하려면 거의 계단을 통해야만 생활할 수 있기 때문에 자주 사용하는 공간과 그렇지 않은 공간 특수한 목적을 가진 공간들을 구분하여 효율적인 단면을 구성하고자 하였다. 최근에 도심재생이라는 단어의 담론이 뜨겁다. 도심재생은 인구 감소와 경제 침체, 주거환경 악화 등으로 쇠퇴하는 도심 지역에 새로운 기능을 도입함으로써 경제적, 사회적, 물리적으로 부흥시키는 것이라 한다. 특히 저층주거 밀집지역의 주거환경과 맞물려 주민주도형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모델연구도 활발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 모든 사업이 결국은 공공기관이나 정부에서 지원을 해야 하는 상황이고 다분히 정책적이기 때문에 또 다른 개발의 단면일 수도 있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이 프로젝트의 계획지가 때마침 서울도심에서도 대표적인 저층주거 밀집지역이고 좁은 골목길을 따라 고만고만한 작은 다세대, 다가구 주택이 모여 있고 지나가는 행인들의 연령층은 주로 60대 이상의 고령인구가 많았으며 젊은 세대의 유동인구를 거의 보지를 못하였다. 눈에 띄는 점은 이 작은 땅에 집이 지어지는 과정들을 주변 이웃들은 유심이 관찰하면서 많은 관심을 보였다는 것이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Concept Diagram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Section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Section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공사 초기에 잦은 민원과의 싸움을 미리 예상하고 잔뜩 겁을 먹었던 것과는 달리 집이 지어지는 과정에서 나름의 따뜻한 배려가 돋보였던 현장이기도 하였다. 한마디씩 하는 말중에 “이렇게 작은 땅 우리 동네에도 이런 집을 지을수 있구나!”라는 말이었다. 단지 집 한채가 새로 들어섰을 뿐인데 골목길을 다른 분위기로 바꾸기엔 충분하였다. 또 하나는 다른 곳에서 일부러 이 현장을 찾아 작은 땅에 집이 지어지는 모습을 보러 오는 분들도 많았으며 집 짓기를 꿈꾸고 돌아가시는 분들도 많았다. 도심지 내의 작은 표정들을 어루만지면서 개개인의 관심과 희망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 건축가가 할 수 있는 역할이며 이 또한 도시의 풍경을 바꾸는 작은 시작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Plan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479ac90af27bf6b4aeece9631334258e_1506303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